지역감염 발생 이후 139명 확진
대대적 봉쇄…음식배달도 금지
교민 300여명, 귀국 전세기 검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모범 방역국으로 불리던 베트남에 ‘비상’이 걸렸다. 대표 관광지인 다낭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재확산하고 있어서다.

4일 통계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전날 기준 베트남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52명으로 보름 만에 251명이 늘어났다. 10명 안팎이던 하루 신규 확진자는 30명 이상으로 급증했다.

베트남 중부지방의 유명 관광지인 다낭이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지목된다. 베트남에서 100일 만에 처음으로 코로나19 국내 감염 사례가 나온 이곳에서는 지난달 25일부터 현재까지 139명이 감염됐다. 또 다른 8개 지역으로 퍼져 모두 205명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31일에는 첫 코로나 사망자가 나왔다. 이후 다낭발(發) 사망자는 6명으로 늘어났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달 28일부터 대대적인 봉쇄조치에 나섰다. 다낭을 오가는 모든 교통편을 끊고, 시내 대중교통 운행과 식당, 마사지숍, 주점, 커피숍, 선물가게, 숙박시설 등 대부분 서비스 업종의 영업을 중단시켰다. 생필품 구매와 출퇴근 등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주민의 외출도 통제하고 있다. 식당의 음식 배달까지 금지해 ‘좀비가 나올 것처럼 거리가 쥐죽은 듯 조용하다’는 전언이다.

다낭에 있는 한국 교민들도 코로나19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다낭은 연간 100만 명 이상의 한국인 관광객이 방문하던 인기 관광지다. 한때 다낭을 무대로 뛰는 여행사가 100개가 넘었고, 관련업에 종사하는 한국 교민은 6000여 명에 달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현재 다낭에 남아 있는 교민은 300여 명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낭한인회는 남아 있는 교민을 대상으로 귀국 전세기 수요를 파악 중이다.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베트남 경제에도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 응우옌득타인 전 베트남경제정책연구소(VEPR) 소장은 전날 “지역사회 감염자 증가로 경제활동이 약화하면 올해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주요 경제 중심지가 봉쇄될 경우 경제성장률 제로(0)를 달성하는 것도 대성공”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