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자 61%, 코로나19 정부 대책에 부정적
일본 국민 10명중 6명꼴이 아베 신조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AP

일본 국민 10명중 6명꼴이 아베 신조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AP

일본 국민 10명 중 6명꼴이 아베 신조(사진)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TBS를 포함한 전국 민영방송 네트워크 JNN이 지난 1일과 2일 일본 유권자 1245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62.2%, '지지한다'고 답한 사람은 35.4%로 나타났다.

JNN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에 대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1%가 부정적으로 평가해 지난 2월 이후 가장 낮았다. 최근 코로나19 사태 속 강행한 '여행 지원 캠페인'에 대해서는 응답자 77%가 '이용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긴급사태를 다시 발령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61%이며, 현재 휴회 중인 '국회를 다시 열어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80%에 달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가 47.5%로 가장 많았으며, 집권 자민당은 지지한다는 응답은 32%,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4.5%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