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8월3일주 발표"에서 일주일 가량 늦춰질 듯…"수일내 일대일 면접 시작"
"바이든 주변, 유력후보 해리스에 반감…'충성심 없고 자기정치'"

선택 앞둔 바이든의 장고…미 언론 "부통령후보 8월10일주 발표"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통령 러닝메이트에 누가 낙점될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최종 선택을 앞둔 바이든 전 부통령의 막판 장고가 계속되는 모양새이다.

블룸버그통신은 2일(현지시간) 부통령 후보 선정 절차에 밝은 소식통들을 인용, 부통령 후보 발표가 8월 10일 주에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AP통신도 바이든 캠프가 부통령 후보 발표일을 최종적으로 결정하지 않았다면서도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8월 10일 전에 공식 발표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렇게 되면 8월 17∼20일 위스콘신주(州) 밀워키에서 열리는 화상 전당대회를 불과 며칠 앞두고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통령 러닝메이트가 확정되는 셈이다.

이는 당초 바이든 캠프가 제시한 8월초 시간표에서 다소 뒤로 밀리는 것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달 28일 8월 3일 주에 부통령 러닝메이트를 발표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만큼 막판 고심이 깊음을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전대 일정표에 따르면 전대 기간 부통령 후보 지명과 수락 연설은 대통령 후보 수락 연설 전날인 19일 이뤄진다.

이번 러닝메이트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선시 취임식 때 78세로 미 역사상 최고령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그 중요성을 더 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현재 캠프내 부통령 선정 위원회가 각 후보군에 대한 검증 결과를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제출한 상태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수일 내로 후보군에 속한 인사들을 대상으로 일대일 대화 방식으로 '면접'을 볼 예정이라고 AP통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 일대일 대화가 개인적 유대관계를 중시하는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있어 전체 선정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유력 후보군에는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과 수전 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포함된 가운데 논의는 여전히 유동적이라고 통신은 보도했다.

그동안 검토된 후보군은 12명 안팎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8년 부통령 후보 검증을 받았던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는 "조 바이든에게는 매우 중요한 시간"이라며 "모든 후보군에 대한 검증과 조사 과정을 거쳐 이제는 조에게 달려 있다.

이제 그의 직감에 관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번 선택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근 50여년에 달하는 정치 인생에서 직면했던 것 중 가장 가장 절체절명의 문제라고 AP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여성 부통령 러닝메이트를 공언한 상태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이후 인종차별 문제가 재부상하면서 '흑인 여성 후보'에 대한 여론의 요구가 높아져 왔다.

최근 바이든 전 부통령이 기자들에게 델라웨어 행사를 설명하던 중 들고 있던 수첩에 적힌 해리스 상원의원 이름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된 가운데 해리스 상원의원에 대한 바이든 전 부통령 주변인사들의 반감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주변인사들이 다른 대안을 계속 제시하며 해리스 상원의원을 견제하고 있다는 것이다.

해리스 상원의원이 지난해 6월 말 당시 TV토론에서 과거 흑백 인종통합 관련 법안에 반대한 전력을 들어 바이든 전 부통령을 맹공한 점 등을 이유로 그의 충성심에 의구심을 보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해리스 상원의원이 부통령이 되면 그날부터 바로 차기 대통령 준비를 하며 자신의 대망론을 꿈꿀 것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도 있다고 한다.

AFP통신은 해리스 상원의원, 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캐런 배스 하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태미 덕워스 상원의원 등 5명을 전문가들이 압축한 5명의 후보로 꼽았다.

이 가운데 해리스 상원의원, 라이스 전 보좌관, 배스 하원의원은 흑인이고 덕워스 상원의원은 참전용사 출신의 장애인으로 중국계 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 태어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