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GDP 전분기보다 12.4% 감소
코로나19 봉쇄 조치 '직격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탈리아의 경기가 빠른 속도로 가라앉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상이다.

3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통계청에 따르면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지난 분기보다 12.4%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2분기보다는 17.3% 쪼그라들었다. 2분기 기준 GDP 규모는 25년 전인 1995년 1분기 수준으로 후퇴했다.

이탈리아의 GDP는 지난해 4분기(-0.3%)까지 포함하면 3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GDP가 2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면 기술적으로 경기침체에 진입했다고 판단한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3~5월 두 달 간 시행한 고강도 봉쇄 조치가 경기 침체의 주 원인으로 작용했다. 다만 지난 5월부터 생산활동이 대부분 재개되면서 3∼4분기 상황은 다소 나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이탈리아 중앙은행을 비롯한 많은 국내외 경제기관들은 올 한 해 이탈리아의 GDP 성장률이 -10%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