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우편투표를 할 경우 부정선거 의혹이 제기된다며 올해 대선 연기 가능성을 전격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보편적인 우편 투표(바람직한 부재자 투표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도입으로 2020은 역사상 가장 오류가 있고 사기 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며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적절하게 안심하고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선거를 미룬다???"라고 말하며 대선 연기 가능성을 직접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연기 문제를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그동안 우편투표가 부정선거의 수단이 될 것이라면서 트윗 등을 통해 기회가 될 때마다 '우편투표=사기' 프레임을 주장해 왔다.

이에 대해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선거를 미룰 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같은 발언은 미국내 그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는 코로나19 재확산세 및 대응 부실 논란 등과 맞물려 지지율 하락세가 가속화했다. 최근에는 불복 가능성을 내비친데 이어 이번에는 '대선 연기'라는 돌발카드로 판 흔들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