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약 1300명이 나오는 등 연일 기록을 경신하며 급증하는 가운데, 일본 중앙정부의 느슨한 조치에 비판이 일고 있다.

일본 NHK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0일 오후 8시 30분까지 1299명이다. 이로써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3만5519명에 달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1264명으로 최다를 기록한 데 이어 하루만에 경신했다. 수도인 도쿄도에서도 이날 신규 확진자 367명이 집계돼 최다 기록을 경신하며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1만2228명이 됐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경각심이 없는 눈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열린 미래투자회의에서 "새로운 일상을 향한 성장 전략도 검토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경제에 방점을 찍은 메시지를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확진자 다수가 젊고, 고령 확진자나 중증 환자가 적다고 거론하며 "현시점에서 긴급사태를 다시 발령해 사회·경제활동을 전면적으로 축소할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