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미사일 개발에 대응한 조치…한반도 비핵화 평화적인 방법으로 달성돼야"
EU, 독자 대북제재 갱신…개인 57명·기관 9곳(종합)

유럽연합(EU)은 30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미사일 등 대량파괴무기(WMD) 개발과 관련한 독자 제재 대상 명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확정된 EU의 대북 제재 대상은 개인 57명, 기관 9곳이다.

이들은 EU 역내로의 여행 제한과 EU 내 자산 동결 등 기존의 EU 제재를 내년 연례 재검토 시점까지 1년간 계속 적용받게 된다.

EU 27개 회원국 정부를 대표하는 기구인 EU 이사회는 이날 이 같은 제재 대상 명단을 확정했다고 밝히고 관련 내용은 오는 31일 관보를 통해 발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EU 이사회는 이번 제재는 북한의 핵, 탄도미사일 또는 다른 대량파괴무기 관련 프로그램, 제재 회피를 도운 데 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7월 EU가 발표했던 대북 독자 제재 대상도 개인 57명, 기관 9곳이었다.

EU 이사회는 EU의 대북 제재는 어느 나라에 대한 제재보다도 강하다면서 이는 북한의 핵무기, 탄도미사일 개발 활동에 대한 대응으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EU 이사회는 북한의 이 같은 활동은 여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위반한 것으로, 유엔은 개인 80명, 75개 기관에 대해 제재를 부과해왔다고 덧붙였다.

EU 이사회는 "EU는 반복해서 한반도의 영속적인 평화와 비핵화는 평화적인 방법을 통해 달성돼야 한다는 강력한 신념을 표현해왔다"면서 "외교적인 과정은 이 같은 목표 실현으로 향하는 유일한 길로서 계속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