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에 1.4% 예상했다가 수정…수출 17.6% 감소할 듯
일본 올해 성장률 -4.5% 전망…코로나 충격에 '최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경제활동이 위축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올해 성장률을 대폭 하향 조정했다.

일본 내각부는 2020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마이너스(-) 4.5%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을 30일 열린 경제재정자문회의에서 제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금년도 성장률이 이런 전망대로 될 경우 비교 가능한 통계가 있는 1995년도 이후 최악의 수준으로 기록된다.

리먼 브러더스 파산 사태가 벌어진 2008년도에는 성장률이 -3.4%였는데 이보다 더 상황이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연초에 일본 정부는 성장률이 1.4%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을 각의 결정했는데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을 고려해 전망치를 대폭 수정했다.

주요 지표를 보면 GDP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개인 소비는 2019년도보다 4.5% 감소하고 설비투자는 4.9%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전했다.

수출은 17.6% 감소해 특히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도 성장률은 3.4%가 될 것이라고 내각부는 전망했다.

일본 정부는 올해 가을 외국에서 코로나19가 다시 대규모로 확산하는 사태가 벌어지는 경우 금년도 성장률은 -5.0%, 내년도 성장률은 3.0%를 기록할 것이라고 참고치를 함께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