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2명에서 723명으로…내달 3일부터 마스크 의무 착용 주 전체로 확대

호주 동남부 빅토리아주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며칠 만에 역대 최다를 기록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호주 빅토리아주,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 역대 최다

30일(현지시간) 호주 전국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이날 호주 빅토리아주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723명으로 기존 최대 수치인 지난 27일의 532명을 3일만에 200명가량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13명이 추가됐다.

빅토리아주는 멜버른과 인근 미첼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8일부터 6주간 '외출 금지령'과 22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시행하고 있지만, 신규 확진자 증가를 막지 못하고 있다.

이에 빅토리아주 정부는 내달 3일부터 외출 시 마스크 의무 착용을 멜버른과 미첼뿐만 아니라 주 전체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주 총리는 "코로나19 감염자 수를 줄이기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스크 의무 착용을 위반하면 즉석에서 벌금 200호주달러(약 17만원)가 부과된다.

호주 빅토리아주,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자 역대 최다

이날 빅토리아주와 인접한 뉴사우스웨일스(NSW)에서도 신규 확진자가 18명 발생하는 등 호주 동부에 바이러스 2차 유행 위험이 고조되고 있다.

동북부에 위치한 퀸즐랜드주에서도 29일 최근 시드니·멜버른을 다녀온 십 대 두 명이 확진되는 등 신규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퀸즐랜드주 정부는 빅토리아주뿐 아니라 광역 시드니 주민들의 입경도 내달 1일 오전 1시부터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연방 보건부에 따르면, 29일 오후 9시 기준 호주의 코로나19 총 확진자는 1만 5천 582명으로 집계됐다.

주별로는 빅토리아주가 9천 304명으로 가장 많고, NSW주와 퀸즐랜드주가 각각 3천 718명과 1천 78명으로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는 모두 176명으로 빅토리아주와 NSW주가 각각 92명과 49명으로 1·2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