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 강경책 주도해 미국서는 찬양, 중국서는 '매국노' 몰려
미 '중국 때리기' 설계자, 모교 기념비서 '삭제' 수모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중국 담당 고문으로 미국의 대중 강경 정책을 기획한 위마오춘(余茂春·57)의 이름이 모교 기념비에서 지워졌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0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지난 28일 소셜미디어에는 위마오춘의 모교인 중국 충칭(重慶) 융촨고등학교에서 한 사람이 교내 기념비에 새겨져 있는 위마오춘의 이름을 끌로 지우는 모습을 찍은 동영상이 급속히 확산했다.

이 기념비는 학업 성적이 가장 뛰어난 학생들의 이름을 새겨넣은 비석이라고 한다.

위마오춘의 이름이 끌로 지워지는 수모를 당한 것은 그가 중국 내에서 '한젠'(漢奸)이라고 불릴 정도로 거센 비난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한젠은 외국과 내통하는 민족 반역자를 뜻하며, 청나라 때 지배 민족이던 만주족과 내통한 한인(漢人)을 가리켰던 데에서 유래했다.

중국 안후이(安徽)성에서 태어난 위마오춘은 톈진(天津)의 명문대학인 난카이(南海)대를 졸업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국 해군사관학교에서 현대중국학 등을 강의했다.

그는 지난달 워싱턴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 나는 문화대혁명을 겪었으며, 이로 인해 혁명적 급진주의에 대한 근본적인 혐오와 함께 중국 공산당과 공산당이 저지른 많은 범죄를 옹호하는 서방 국가 인사들에 대한 깊은 경멸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러한 지론을 반영하듯 폼페이오 장관의 고문으로서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에 대한 강경 정책을 설계하고 추진하는 데 중대한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폼페이오 장관은 위마오춘에 대해 "내 팀의 핵심 인물로서, 미국의 이익을 보호하고 (중국 공산당의) 도전에 직면해 우리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나에게 조언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처럼 미국에서는 소중한 인물로 여겨지지만, 중국에서는 정반대로 '매국노'로 몰리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인 글로벌타임스는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이 광적인 학자에 의해 왜곡되고 있다"고 맹비난하기도 했다.

환구시보 총편집인 후시진(胡錫進)은 "20대 초반에 중국을 떠나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형성 과정을 접하지 못한 사람으로서 위마오춘은 중국의 현실을 제대로 알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