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미국은 29일(현지시간) 독일 주둔 미군을 현 수준의 3분의 1을 감축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의 국방비 지출이 적다는 불만을 표시하며 감축 입장을 밝힌 이후 본격화한 것이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독미군 5600명을 유럽에 재배치하고 6400명을 미국에 복귀시키는 등 모두 1만1900명을 독일에서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3만6000명인 주독 미군이 2만4000명으로 줄어든다고 말했다.

당초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9500명보다 더 큰 감축 규모이기도 하다. 감축된 미군은 미국과 유럽 내 다른 지역으로 재배치하게 된다. 재배치되는 지역은 폴란드, 이탈리아, 벨기에, 발트해 북동부와 흑해 남동부 주변 국가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약 6400명의 주독 미군은 미국 본토로 복귀하되 이들 중 다수 또는 유사한 부대는 유럽으로의 순환배치 될 것으로 알려졌다.

에스퍼 장관은 "대 러시아 억지력을 높이고 군대를 흑해나 발트해 등 더 동쪽으로 이동시키려는 더큰 전략적 목표를 촉진하는 것"이라며 "군대 재배치를 가능한 한 신속하게 추진해 일부 이동이 수주내 시작되겠지만, 나머지는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번 조치로 수십억달러의 비용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된다. 재배치가 완료될 때까지 몇 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또한 유럽사령부와 유럽의 특수작전사령부 본부는 독일에서 벨기에로 이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기자들과 만나 독일이 돈을 안 내서 감축하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더이상 호구(the suckers)가 되고 싶지 않다"고 말하는 등 독일의 국방비 지출 수준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한편 주독 미군 감축 결정의 배경 중 하나로 독일의 군사비 지출이 작용했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미국이 한미 방위비 협상 교착 상태와 맞물려 주한미군 감축 얘기도 나오고 있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21일 주한미군 감축설과 관련 "한반도에서 병력을 철수하라는 명령을 내린 적이 없다"면서도 "주한미군이 배치된 인도·태평양사령부 역시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병력의 최적화를 위한 조정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