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 베네수엘라 대사에게 2차례 서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이 북한과 베네수엘라의 군사·기술 협력 가능성을 조사 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문가패널은 이러한 협력이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일 수 있다는 경고를 베네수엘라 측에 전달했다.

로이터통신은 전문가패널이 사무엘 몬카다 주유엔 베네수엘라대사에게 지난해 10월과 올해 6월 두 차례 보낸 서한을 입수해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라스테어 모건 전문가패널 조정관은 지난달 12일 서한에서 "그런 협력은 북한이 유엔 결의를 위반하는 잘 알려진 방식"이라면서 "의심스러운 협력에 관한 정보에 대해 답신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과 베네수엘라가 구체적으로 무엇을 협력하는지 등에 관한 세부 정보는 서한에 담기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다만 전문가패널은 지난 3월 초 연례 보고서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 2인자로 꼽히는 디오스다도 카베요 제헌의회 의장이 지난해 9월 평양 방문에서 서명했을 가능성이 있는 양측의 군사·기술 협력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해 10월2일 트위터를 통해 북한과 베트남 등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카베요 의장을 환영하면서 "엄청난 합의들이 있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마두로 대통령은 카베요 의장을 가리켜 "북한과 베트남의 형제들과 농산물, 정치, 산업, 상업, 에너지, 군사 지원과 협력을 위한 위대한 합의들에 도달했다"고 밝혔으나 군사 협력에 합의한 나라가 북한인지 아니면 베트남인지 자세히 설명하지는 않았다.

이날 보도에 엘리엇 에이브럼스 미 국무부 베네수엘라 담당 특사는 "마두로 정권의 유엔 제재 위반은 매우 심각한 일"이라고 말했다.

"유엔, 북-베네수 군사협력 가능성 조사…제재위반 경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