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600명 유럽에 재배치…6천400명은 미국으로 복귀
트럼프 재선실패시 계획 완료 불투명 의견도…주한미군 영향여부 '촉각

미국은 29일(현지시간) 독일 주둔 미군을 1만2천명가량을 감축해 미국과 유럽 내 다른 지역으로 재배치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의 국방비 지출이 적다는 강한 불만을 표시하며 감축 입장을 밝힌 가운데 구체적인 감축 계획을 공개하고 관련 절차를 본격화한 것이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만1천900명의 주독 미군을 재배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미, 주독미군 1만2천명 감축…유럽 재배치·본국 복귀(종합)

에스퍼 장관은 이 경우 현재 3만6천명인 주독 미군이 2만4천명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당초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9천500명보다 큰 감축 규모다.

다만 감축 완료까지 수년이 걸리고 반대론이 만만치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재선에 실패할 경우 계획 완료가 불분명하다는 의견도 있다.

에스퍼 장관은 독일에서 감축되는 미군 중 약 5천600명은 유럽에 있는 다른 나라로 배치되고, 약 6천400명은 미국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번 이동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강화하고 러시아 억지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동맹 재확인, 미국의 전략적 유연성 증대를 위한 방향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AFP통신은 유럽에 재배치되는 지역은 폴란드, 이탈리아, 벨기에, 발트해 주변 국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독일로부터 군대 이동이 수주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주독미군 1만2천명 감축…유럽 재배치·본국 복귀(종합)

그러나 AP는 국방부 당국자를 인용해 이 재배치에는 수십억달러가 들고 완료될 때까지 몇 년의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달 5일 3만4천500명인 주독 미군을 2만5천명으로 9천500명 줄인다고 보도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달 15일 감축 입장을 공식 확인한 바 있다.

하지만 주독 미군 감축 방침에 대해 야당인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에서도 유럽의 군사적 위협인 러시아에 대한 선물이자 미국 안보 위협이라는 비판론이 적지 않아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AP는 미국 내 반대 여론에다 감축 완료까지 수년이 걸린다는 점을 들어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지 못할 경우 감축이 계획대로 실행될지는 불분명하다고 평가했다.

미, 주독미군 1만2천명 감축…유럽 재배치·본국 복귀(종합)

주독 미군 감축 결정의 배경 중 하나로 독일의 군사비 지출이 작용했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미국이 한미 방위비 협상 교착 상태와 맞물려 주한미군 감축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우려도 여전히 있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21일 주한미군 감축설과 관련, "한반도에서 병력을 철수하라는 명령을 내린 적이 없다"면서도 병력의 최적화를 위한 조정을 검토할 것이라면서 주한미군이 배치된 인도·태평양사령부 역시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지속적인 검토 대상이라는 취지로 언급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