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명품브랜드를 다수 소유한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해 가지 못했다.

LVMH는 27일(현지시간) 올해 상반기 영업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8%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문가 예상치(-59%)보다 더 나쁜 실적이다.

영업이익률은 올 상반기 9%로 전년 동기 21%에서 크게 떨어졌다.

부문별로 2분기만 놓고 봤을 때 보석ㆍ시계 매출이 52% 급감했으며, 향수ㆍ화장품 매출은 40%나 감소했다.

루이뷔통과 크리스챤 디올 등이 포함된 패션ㆍ가죽 상품 판매량도 37% 줄어들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코로나19로 해외여행객이 급감한 것이 LVMH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면서 고정비 비율이 높은 회사 특성으로 매출 감소가 큰 폭의 영업이익 감소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저널은 면세점과 같은 여행 지출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편이어서 LVMH 매출이 빠르게 회복되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지난 1987년 루이뷔통과 코냑과 샴페인을 생산하는 주류업체인 모에 헤네시가 합병해 만들어진 LVMH는 루이뷔통, 펜디, 헤네시, 크리스챤 디올 등 명품 브랜드를 대거 보유한 세계적인 명품업체이다.

코로나19 못 피한 루이뷔통…LVMH 반기 영업익 68% 감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