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2020년 유치전 나섰지만 실패
올림픽 유치하면 중동 최초
한국도 2032년 남북한 올림픽 공동 개최 의향 밝혀
카타르가 2032년 열릴 예정인 하계 올림픽 유치 경쟁에 뛰어들겠다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간) 알자지라에 따르면 카타르올림픽위원회(QOC)는 이르면 2032년 하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유치하기 위한 대화에 동참하겠다는 내용의 비약정 의향서를 스위스 로잔에 있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공식 제출했다.

카타르올림픽위원회  /QOC 웹사이트

카타르올림픽위원회 /QOC 웹사이트

셰이크 조안 빈 하마드 알타니 QOC 위원장은 "중동에선 올림픽이 열린 적이 아직 없다"며 "중동 국가가 올림픽을 개최한다면 역내 뿐 아니라 세계 사람들에게 평화와 통합, 희망의 메시지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IOC와 의미있는 대화를 벌여 올림픽 경기가 카타르의 장기적 발전 목표와 어떻게 부합할지 따져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타르는 2022년 11월 월드컵 개최를 앞두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0년 카타르를 개최지로 선정했다. 알자지라는 "지난 10년간 카타르는 급속한 변화를 겪었다"며 "2022년 FIFA 월드컵 개최를 준비하면서 스포츠 경기장과 교통망을 개발하는 등 인프라를 갖췄다"고 보도했다.

카타르는 앞서 2016년과 2020년 하계 올림픽 유치에도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유라시아 스포츠 산업 센터의 사이먼 채드윅 소장은 "카타르는 국가적으로 스포츠 부흥에 힘쓰고 있다"며 "2020년 올림픽 유치에 실패한 만큼 2032년 올림픽 유치전에도 다시 뛰어들 것으로 예상됐다"고 알자지라에 말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한국과 북한, 호주, 중국 등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국은 작년 9월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한 공동 유치 의사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