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코로나19 양성판정…"지난주부터 일터 안 나와"
"트럼프 대통령 측근 감염 사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외교·안보 정책 담당 핵심 참모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최근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지난주 말부터 사무실에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최근 가족 행사에 참여했다가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 최근엔 자가격리를 하면서 주로 전화 통화를 통해 업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지금껏 코로나19에 걸린 이들 중 가장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관료"라고 보도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미국 외교·안보 정책의 '컨트롤타워' 격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수장이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작년 9월 경질된 존 볼턴 전 보좌관 후임으로 자리에 올랐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이 오브라이언을 1순위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