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에 따르면 26일 오후 11시 30분께 나리타공항을 이륙한 일본화물항공 소속 보잉747 항공기가 이륙 20분 만에 고도 6700m 부근의 태평양 상공에서 낙뢰를 만났다. 사진=나리타공항 페이스북

NHK에 따르면 26일 오후 11시 30분께 나리타공항을 이륙한 일본화물항공 소속 보잉747 항공기가 이륙 20분 만에 고도 6700m 부근의 태평양 상공에서 낙뢰를 만났다. 사진=나리타공항 페이스북

일본 나리타(成田)공항에서 미국으로 가던 항공기가 벼락을 맞아 긴급 회항했다.

NHK에 따르면 26일 오후 11시 30분께 나리타공항을 이륙한 일본화물항공 소속 보잉747 항공기가 이륙 20분 만에 고도 6700m 부근의 태평양 상공에서 낙뢰를 만났다.

미국 앵커리지로 가던 이 항공기는 곧바로 회항해 27일 오전 1시께 나리타공항에 비상착륙 했다. 이 화물기에는 조종사 등 5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사 측은 기체 손상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