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 반독점 조사 마지막 단계
"스타트업 시장진입 못하게 지배력 남용" 의심
팀 쿡 애플 CEO(자료 한경DB)

팀 쿡 애플 CEO(자료 한경DB)

애플과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등 대표적인 정보기술(IT) 4대 공룡기업들의 최고경영자(CEO)들이 한 자리에 선다. 29일(현지시간) 미 의회에 나와 독점 의혹에 대해 증언하기 위해서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미 하원 법사위원회는 이들 IT 업체들의 반(反)독점 조사와 관련된 청문회를 오는 29일 열 예정이다. 당초 27일에서 이틀 연기하게 됐다.

청문회에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팀 쿡 애플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가 참석해 독점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빅 4'의 CEO가 한꺼번에 의회에 나와 증언하는 것은 처음이다. 베이조스 CEO는 의회 청문회에 첫 출석이 될 예정이다.

하원 법사위는 지난해 6월 이들 4개 기업에 대한 반독점 조사를 시작했다. 이 기업들이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바탕으로 경쟁사가 될 만한 스타트업 기업들을 압박했다는 점을 조사했다. 과도한 수수료를 수취하고 협력업체에 대해선 기술·인력 빼돌리지 않았는지부터 가격 인하 압박, 마케팅·광고 비용 지출 강요 등을 의심하고 있다. 이번 청문회는 그동안 미 의회가 벌여온 4개 기업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단계가 될 전망이다.

애플은 앱(응용프로그램) 장터인 앱스토어 운영 방식이, 아마존은 입점 업체들에 대한 처우와 경쟁 제품 출시 관행이, 구글은 검색광고 시장 지배력이, 페이스북은 경쟁업체 인수 관행이 각각 논란이 됐다.

한편 미 하원은 이번 청문회 뒤 그동안 벌여온 반독점 조사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보고서에는 디지털 시대에 맞춰 기존의 반독점법을 업데이트하기 위한 입법 제안이 담기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