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맞불에 "해로운 행동 중단" 촉구…"도넘는 스파이활동" 美조치 정당성도 강조
출구 없는 '보복 악순환' 우려…재보복 가능성 속 트럼프 즉각 반응은 안해
미 "中공산당 '눈에는 눈' 보복 중단해야" 경고…미중 극한 충돌(종합2보)

미국 백악관은 24일(현지시간) 중국이 미국의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 조치에 맞서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하며 맞불을 놓은데 대해 보복 대신 해로운 행위를 중단하라며 강력 경고했다.

'72시간내 휴스턴 총영사관 폐쇄 조치'라는 미국의 초강수에 중국이 '동등한 보복 방침'을 선언, '72시간내 청두 총영사관 폐쇄 조치'로 맞대응성 조치를 하고 이에 미국이 강하게 반발하는 등 양국의 강대강 대치가 좀처럼 출구를 찾지 못한 채 치킨게임식 극한충돌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미 당국은 이날 중국의 보복 조치에 대해 경고장을 날리는 한편으로 앞서 취해진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폐쇄 조치와 관련, 미국 전역에서 가장 심한 수준으로 도를 넘는 스파이 활동이 이뤄졌다면서 국가 안보와 국민 보호를 위한 정당한 조치였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중국을 '중국공산당'(CCP)으로 칭하며 "우리는 중국공산당이 '눈에는 눈'식의 보복에 관여하기보다는 이러한 해로운 행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것이 우리가 그와 관련해 서 있는 지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폐쇄 지시와 관련, "우리의 조치는 미국을 보호하고 미국의 지식 재산권, 그리고 미국 국민의 개인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취해진 것이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는 앞서 이날 오전 존 울리엇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이 밝힌 입장과 동일한 것이다.

매커내니 대변인은 또한 중국 공산당은 수년간 미국의 기술과 지식 재산권을 훔치려는 시도를 해왔으며 이러한 활동의 상당부분은 중국의 외교 시설들로부터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법무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폐쇄 결정 배경과 관련, "휴스턴 총영사관의 활동은 우리가 수용하고자 하는 선을 훨씬 넘었다"고 말했다.

브리핑에 참석한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의 활동을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연구에 연결시켰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중국이 휴스턴 주재 총영사관을 거점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한 정보 탈취 등의 불법행위를 했다는 의미로 보인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24일(현지시간) 주중 미국대사관에 "중국은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의 설립과 운영 허가를 철회한다"면서 "청두 총영사관의 모든 업무와 활동을 중지해야 한다"고 통지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 직원들이 신분에 맞지 않은 활동을 하면서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중국의 안보 이익을 해쳤다"면서 "외교는 대등 원칙"이라고 언급했다.

폐쇄 기한은 미국과 마찬가지로 72시간 뒤인 27일 오전 10시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이러한 조치는 지난 21일 미국의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 요구에 대한 맞불성 보복 카드로, 중국은 "반드시 단호한 대처를 할 것"이라고 보복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3일 미국의 이번 조치에 대해 "휴스턴이 중국의 스파이 활동과 지식재산권 절도의 중심지였기 때문"이라며 "중국은 우리의 소중한 지식재산과 사업 기밀을 훔쳤다"고 강력 성토했다.

영사관 폐쇄는 미중이 수교한 1979년 이래 초유의 일로, 국교 단절 직전 단계의 외교 조치여서 양국의 관계가 공관폐쇄 '치고받기' 충돌로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중국의 이번 보복 조치에 대해 미국의 재보복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보복의 악순환'이 우려되고 있다.

특히 미국의 이번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재선 전략 일환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는 가운데 최근 지지율 하락으로 고전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돌파구 차원에서 추가로 고강도 조치의 칼을 뽑아들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미국내 중국 공관의 추가 폐쇄 문제와 관련, "언제나 가능하다"며 추가 조치 가능성을 열어둔 바 있다.

다만 미 당국이 즉각적인 재보복 가능성을 직접 거론하지 않은 것을 두고 다소 수위조절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의약품 가격 인하 관련 행정명령 서명 행사에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거듭 규정했으나 총영사관 폐쇄관련 미중 충돌 상황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다음 대응 수위를 정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미 "中공산당 '눈에는 눈' 보복 중단해야" 경고…미중 극한 충돌(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