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위에 북한으로의 추가 반입 중단 위한 조치 촉구

미 등 43개국 "북, 정유제품 반입 상한초과…즉각 공급중단해야"

미국을 비롯한 유엔 회원국 43개국이 북한이 올해 유엔 안보리 제재에 따른 상한선을 초과해 정유 제품을 불법적으로 반입했다면서 연말까지 추가 반입 중단을 위한 회원국들의 조치를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 43개국은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에 이 같은 주장을 제기했다.

이들은 올해 들어 지난 5월까지 56차례에 걸친 불법 활동으로 160만배럴 이상의 정유 제품을 수입한 것으로 평가했다.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는 북한의 연간 정유제품 수입 한도를 50만배럴로 제한하고 있다.

미국 등은 북한이 정기적으로 해상에서 선박 간 불법 환적을 통해 정유제품을 수입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북제재위에 북한의 정유 제품 반입이 상한을 초과했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결정하고, 올해 연말까지 북한에 대한 추가적인 정유제품 판매나 공급, 이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점을 유엔 회원국들에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