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체 인구의 1%를 돌파했다.

23일(현지시간) 브라질의 유력 6개 매체로 구성된 언론 컨소시엄에 따르면 전날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223만1871명이었다. 이는 전체 인구(2억1181만3492명)의 1.05%에 해당한다.

브라질 보건부가 집계한 222만7514명으로 따져보더라도 비슷한 비율이 나오게 된다.

인구 대비 코로나 확진자 비율이 1% 안팎에 달한 나라는 총 10여개국이다.

브라질의 확진자 수는 미국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다. 인구 대비로는 칠레(1.7%)·미국(1.2%)·페루(1.1%)에 이어 4위다.

하지만 보건 전문가들은 브라질이 인구 규모 대비 코로나 검사가 적게 이뤄진 점을 감안하면 확진자 비율은 갈수록 높아질 것으로 봤다.

브라질에서 현재까지 진행된 코로나 검사 건수는 보건부가 당초 밝힌 계획의 20%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 전문가들은 사회적 격리가 완화하면서 코로나19 충격이 길어질 수 있다며 경고하고 있다.

브라질 보건부의 코로나 긴급대응위원회에 참가하는 전문가들은 에두아르두 파주엘루 장관 대행에게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은 지난 5월 말 열린 회의에서 "격리를 하지 않으면 중환자실 병상이 부족해지고 코로나19 피해가 통제 불능한 수준으로 확대되면서 국민의 안전을 위협할 것"이라면서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충격이 2년 이상 지속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