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비밀수사국 전 세계 공개수배령 처음
해커들 미 증권거래위 주식 정보 빼내 49억원 편취

미국이 투자자에게 공개되지 않은 서류를 빼돌려 부당이득을 취한 국제 해커 일당을 잡기 위해 무려 200만달러(약 24억원)에 달하는 포상금을 내걸었다.

미 국토안전부 비밀수사국과 국무부는 우크라이나 출신 아르템 라첸코와 올렉산드르 에레멘코 체포에 결정적 단서를 제공한 자에게 각각 100만달러(약 12억원)를 지급한다고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해 1월 뉴저지법원에 접수된 공소장에 따르면 이들은 2016년 5∼10월 사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사이트를 해킹해 중요 서류를 리투아니아 서버 등으로 빼돌리는 등 16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SEC의 전자 공시시스템인 에드거에 접속할 때 제공하는 테스트 서류 수 천장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서류에는 투자자에게 아직 배포되지 않은 분기 실적 자료가 포함돼 있었다.

이들이 훔친 서류를 이용해 주식시장에서 불법적으로 번 돈은 약 410만달러(약 49억원)에 이른다.

비밀수사국이 전 세계를 대상으로 공개수배령을 내리고 포상금을 약속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해커들이 취한 부당이득의 절반에 가까운 포상금을 내건 점도 눈에 띈다.

이는 최근 사이버 범죄 근절을 외치고 있는 미국의 의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사이버 범죄가 전 세계적으로 퍼져있는 만큼 국제공조를 통해 정의를 실현하고 무고한 시민들을 지킬 것"이라며 "미국은 국제 포상금제를 통해 사이버 범죄자들을 처벌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달 초에도 이메일 피싱 범죄로 벌어들인 수천억 원을 세탁하려 한 혐의를 받는 나이지리아 출신 라몬 올롤룬와 아바스를 아랍에미리트 당국과 협력해 체포한 뒤 미국 법정에 세우기도 했다.
미국 "우크라이나 해커 공개수배…포상금 1인당 12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