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보건 수도 분야 민영화해 16조원 조달"
코로나19·저유가에 재정타격 심각
그간 없었던 개인소득세 도입 가능성도
그간 산유 부국으로 이름난 사우디아라비아가 최근 재정 적자를 메우기 위해 각종 방안을 쏟아내고 있다. 수도 분야 민영화 등 국가 자산을 대거 매각할 계획이다. 그간 없었던 개인 소득세 도입 이야기까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무함마드 알 자단 사우디 재무장관은 블룸버그통신이 주최한 온라인 포럼에서 "사우디가 국가 자산을 민영화·매각할 계획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교육·보건·수도 등 분야에서 자산을 민영화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향후 4~5년간 500억리얄(약 16조원)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다 최근 유가 폭락으로 경제 타격이 심해진 탓이라는게 알 자단 장관의 설명이다. 그는 "사우디는 올해 당초 계획보다 1000억리얄(약 32조원)을 더 빌려야 할 것 같다"며 "올들어 이달초까지 국채를 발행해 120억달러(약 14조3760억원)를 조달했고, 연내 한 번 이상 국채를 더 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알 자단 장관에 따르면 사우디는 그간 없었던 개인 소득세 도입안도 선택지에 두고 있다. 그는 "사우디 정부는 재정을 보강하기 위해 모든 선택지를 봐야 하는 상황"이라며 "당장 소득세를 도입한다는 것은 아니고, 시행에도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는 그간 막대한 '오일머니'를 바탕으로 국가 재정을 운용하면서 사우디 국민인 개인에겐 소득세를 아예 부과하지 않았다. 사우디 거주 외국인 중 걸프협력회의(GCC) 소속국 출신이 아닌 이들에겐 정률로만 소득세를 받았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와 저유가로 국가 재정에 구멍이 뚫리면서 사정이 바뀌었다. 올초 60달러선에 거래됐던 최근 브렌트유는 40달러 초반에 손바뀜되고 있다. 국가경제 원유 의존도가 높은 사우디는 1분기에만 341억 리얄(약 10조 9000억원) 규모 재정적자를 봤다. 원유부문 재정수입이 24% 급감한 반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정지출은 크게 늘어서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올해 사우디 경제는 3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위축될 전망이다.

이때문에 사우디 정부는 전례없는 조치를 여럿 내놓고 있다. 2018년 최초 도입 이래 5%를 유지했던 부가가치세율을 이달 1일부터 15%로 확 끌어올렸다. 사우디 정부는 부가세 인상을 통해 올해 약 280억리얄(약 9조2600억원)의 추가 세수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무원에 제공하는 혜택도 일부 취소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