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재산이 20일(현지시간) 주가 급등으로 하루 만에 130억달러(약 15조6000억원) 증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아마존 주가가 2018년 10월 이후 가장 큰 폭인 7.9% 오르면서 베이조스의 보유 주식 평가액이 대폭 늘었다. 130억달러는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가 만들어진 2012년 이후 개인 재산의 하루 증가액으로는 최고 기록이다. 이를 분으로 환산하면 분당 108억원 이상을 번 셈이다. 초당으로는 1억8000만원이 넘는다.

아마존 주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 온라인 쇼핑이 증가하면서 올 들어서만 73% 올랐다. 이에 따라 베이조스의 재산도 740억달러 늘어난 1893억달러로 치솟았다.

이혼 위자료로 아마존 주식 약 4%를 받은 베이조스의 전처 매켄지 베이조스의 재산도 이날 하루 46억달러 늘어 세계 13번째 부자가 됐다.

골드만삭스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온라인 쇼핑 증가세가 이어질 것이라면서 아마존의 목표주가를 3000달러에서 3800달러로 올렸다. 아마존 주가는 지난 10일 3344.29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뒤 주춤했으나 이날 다시 7.9% 급등하면서 3196.8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