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8%는 '코로나 이전으로 사업환경 회복하는데 2년 이상'
일본 경영인들의 약 40%가 코로나19 이후 사무공간 면적을 줄이거나 공유오피스를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자료=니혼게이자이신문)

일본 경영인들의 약 40%가 코로나19 이후 사무공간 면적을 줄이거나 공유오피스를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자료=니혼게이자이신문)

일본 대기업 경영인들의 약 4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사무공간을 축소하거나 공유오피스를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일본 대기업 145곳의 사장급 이상 경영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사무공간 면적을 축소하기로 결정했거나 검토중'이라는 응답이 37.9%에 달했다. '공유오피스를 활용하겠다'는 응답도 34.5%(복수응답 가능)였다.

'사무공간을 분산하겠다'와 '본사 기능을 도시로부터 이전하겠다'는 응답도 상당수였다. 상당수 경영인이 코로나19를 계기로 재택근무를 실시했고, 그 결과 지금까지와 같은 대형 오피스빌딩이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5개사 가운데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를 실시한 기업은 95.2%에 달했다.

코로나19 2차유행에 대한 대비도 '재택근무 체제 정비'가 87.6%로 압도적이었다. 공급망 재편(42.1%)과 현금확보(33.1%)가 뒤를 이었다.

재택근무의 과제로는 '대면업무가 필수적인 영역이 있음'이 75.2%로 가장 많았다. '직원간 의사소통이 어려움(70.3%)', '성과평가가 어려움(58.6%)' 등의 순이었다.

일본 대기업 사장들의 절반 이상은 사업환경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는데 2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사업환경 회복에 걸리는 시간을 2년으로 전망한 경영인이 38%로 가장 많았고 1년을 예상한 비율은 33.5%였다.

3년은 13.3%, 4년과 5년 이상은 각각 0.9%였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도 2.7%였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지 않을 것'을 포함해 사업환경 회복에 2년 이상이 걸릴 것이라는 응답은 55.8%로 5월말 조사보다 12.4%포인트 늘어났다. 전세계적으로 확산한 코로나19가 수습될 조짐을 보이지 않는데 따른 불안감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구루마다니 노부아키 도시바 사장은 "코로나19 종식에 2~3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재원확보를 위해) 만기 50년 이상의 장기국채를 발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