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원서 관련 법안 마련
미·중 관계가 악화하면서 미국이 2022년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를 보이콧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신(新)냉전으로 불리는 최근 분위기상 미국을 중심으로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다고 20일 보도했다. 대(對)중국 강경론자인 마르코 루비오 미국 상원의원이 중국 개최권 박탈을 주장한 데 이어 릭 스콧 상원의원은 개최국 교체를 요구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했다.

더구나 미국 주도로 영국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등이 참여하는 ‘파이브 아이즈 동맹’이 기술·무역·이념 등에서 중국과 긴장을 높이고 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국 책임론도 부상하고 있다. 캐나다 출신인 딕 파운드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은 “내년 도쿄 하계올림픽이 다시 연기되거나 취소되면 베이징 동계올림픽도 취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옌중 미국외교협회 글로벌 선임연구원은 “코로나19로 중국은 미국과 서방국 정치인들의 ‘피뢰침’이 될 것”이라며 “반중 여론 확산을 이용해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스티브 창 런던대 중국연구소장도 “지금 상황에서 보이콧 위험은 실재한다”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