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아베 정권이 추진 중인 '여행 장려 정책'에 일본 여론 대다수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과 사회조사연구센터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정권의 '고 투 트래블(go to travel)' 정책에 반대 의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 투 트래블'은 일본 정부가 여행 비용의 일부를 보전해주는 정책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관광 산업을 살려보겠다는 취지다.

이 설문 참여자 중 84%는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다시 발령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 중 20%는 긴급사태 대상 지역을 '일본 전역'으로 해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나머지 64%는 '지역을 한정해 실시해야 한다'고 답했다. 12%는 긴급사태를 다시 발령할 수준이 아니라고 응답했다.

일본 정부는 '고 투 트래블' 정책을 시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긴급사태를 당장 다시 발령할 상황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즉시 긴급사태를 다시 선언할 상황에 해당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기도 헀다.

여론에 역행하는 정책을 내놓음에 따라 아베 정권의 지지율은 더 떨어졌다.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답한 이들은 32%로 지난달 20일보다 4%p 줄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이 반대로 4%p 상승해 60%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