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 유입 주요 지원지인 중앙아시아에서 전염병이 재확산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실시간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통계에 따르면 이날 카자흐스탄에서는 1674명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6만5188명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375명이 사망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숨진 의료진도 51명에 달한다. 바키트 쿠르만바예프 국방차관 역시 지난 14일 코로나19로 숨졌다.

우즈베키스탄의 상황도 심각하다. 이날 우즈베키스탄에서는 410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확진자는 1만4991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73명이다. 지난 14일엔 689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일일 신규 확진 최고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키르기스스탄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6월 초·중순 하루 20~30명에 불과했던 신규 확진자 수는 같은 달 16일 100명으로 늘어나 세 자릿수 대에 진입했다. 이어 이달 16일에는 521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누적확진자가 1만2498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는 167명이다.

한국 방역 당국은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을 '방역강화 대상국'으로 지정하고 입국 관리를 강화했다. 해당 국가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은 유전자 증폭검사(PCR검사)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한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