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폭락 이후 71% 급등
1분기 투자 손실 대부분 만회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벅셔해서웨이가 애플 주식 투자로 대박을 터뜨린 것으로 나타났다. 버핏은 지난 1분기 항공주 매각 등으로 큰 손실을 봤지만 이를 대부분 만회한 것으로 분석된다.

16일(현지시간)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벅셔해서웨이가 보유한 애플 주식 가치는 지난 3월 바닥을 친 이후 400억달러(약 48조원)가량 늘었다. 애플 주가가 지난 3월 20일부터 이달 15일까지 71% 급등한 덕분이다.

버핏은 2016년 5월 애플 주식 1000만 주를 매입한 뒤 꾸준히 지분을 늘려왔다. 벅셔해서웨이가 보유한 애플 주식은 2억4500만 주에 달한다. 뱅가드(3억3600만 주), 블랙록(2억7400만 주)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벅셔해서웨이는 전체 주식 포트폴리오의 40%가량을 애플에 투자하고 있다. 철도업체 BNSF, 보험회사 가이코, 식품업체 데어리퀸 등도 포트폴리오에 담겨 있다.

벅셔해서웨이가 보유한 애플 주식 가치는 현재 950억달러에 이른다. 회사 공시에 따르면 벅셔해서웨이의 애플 주식 매입 총액은 350억달러 수준이다. 따라서 애플 투자로만 4년 새 600억달러를 벌어들인 셈이다.

버핏은 가격이 싼 가치주에 장기 투자하는 원칙을 갖고 있다. 따라서 애플처럼 이미 잘나가는 대형주를 사들이는 것은 버핏의 투자 원칙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보험, 에너지, 항공 등 다른 투자 대상이 큰 타격을 받은 상황에서 애플 덕분에 투자 손실을 만회할 수 있었다.

캐시 세이퍼트 CFRA리서치 애널리스트는 “버핏이 원칙만 고수했다면 그의 포트폴리오가 성공적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벅셔해서웨이는 지난 1분기 항공주 투자 손실 등으로 497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최근 실적 개선으로 벅셔해서웨이 주가는 이달 들어 6%가량 올랐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