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보도…오바마 등 유명인사 집단해킹사태 원인 브리핑

유명 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무더기로 도용당한 사태의 원인은 내부 직원이 해킹당한 데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소셜미디어 업체 트위터는 15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어떤 사람들이 조직적인 공격을 가했다"며 "이들은 내부 시스템과 도구에 접근할 수 있는 일부 트위터 직원들을 표적으로 삼는 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이들이 저지른 적대적인 활동이 더 있는지 접근한 정보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트위터는 창사 후 최악으로 평가되기도 하는 집단적인 계정해킹 사태에 휘말렸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 정치계와 재계 거물급 인사들의 계정이 암호화폐 비트코인과 관련한 사기행각에 도용됐다.

트위터 내부시스템 털렸다…접근권 가진 직원 해킹당한 듯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