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 극우매체인 산케이신문은 지난 10일 타개한 고(故)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대장)이 일본항공 여객기 납치사건인 '요도호 사건'을 해결하는데 기여한 사실을 상기하며 백 장군을 조문하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산케이신문은 15일 1면 장기 고정칼럼인 산케이쇼(産経抄·'산케이신문이 뽑은 오늘의 주요 장면'이라는 의미)를 통해 "일본에 있어 큰 은인인 백선엽 장군에게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썼다.

요도호사건은 1970년 3월31일 일본 적군파 요원 9명이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규슈 후쿠오카로 향하던 일본항공(JAL) 351편 여객기를 납치해 북한으로 향한 사건을 말한다. 이 비행기에는 승객 129명이 타고 있었으나 도중에 착륙한 김포공항에서 모두 풀어주고 4월3일 북한으로 도주했다.
日매체 "문 대통령 대신해 요도호사건 은인 백선엽 장군에 애도"

백 장군은 당시 교통부장관으로서 승객 석방 협상을 지휘했다. 이 신문은 한국어는 물론 영어도 서툴렀던 적군파 요원들에게 백장군이 '일본어로 대화하자'고 제안해 협상의 물꼬를 텄다고 소개했다.

이어 백 장군은 한국전쟁 당시 부산까지 몰린 한국을 북한으로부터 구한 '구국의 영웅'인데도 문 대통령은 조문을 하지 않고 조화만 보냈다며 "한국의 좌익세력들이 만주국 육군 장교였던 백 장군에게 '친일파'라는 딱지를 붙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에는 문 대통령이 전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하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도 조문하지 않았기 때문에 '균형을 맞췄다'는 주장도 있다고 소개했다.

일본의 대표적인 반한 매체인 산케이신문은 지난달 18일에도 같은 칼럼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의 허락이 없으면 똥도 못눈다'는 소설 대목을 인용하며 한국의 대북정책을 조롱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