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부터 보건복지부 시스템에 정보 보고
"CDC로부터 정보통제권 빼앗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보를 바로 보건복지부(HHS)에 보고하라는 지침을 일선 병원에 전달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패싱 논란이 불거졌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HHS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15일부터 코로나19 정보를 '국립의료안전네트워크'(NHSN)사이트에 보고하지 말라고 안내했다. NHSN은 CDC가 전국 2만5000여개 의료기관에서 정보를 수집하던 시스템이다. 대신 HHS가 새롭게 도입한 중앙시스템에 직접 보고토록 했다.

정부는 HHS로 보고를 받아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가 치료제나 보호장구 등 부족한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생각은 다르다. HHS 정보는 대중에 공개되지 않아서다. 보건당국 관계자나 예측 모형 개발자 등 연구자들은 기존 CDC 자료를 토대로 향후 상황을 전망하거나 중요한 결정을 내렸는데 이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CDC 패싱 논란도 불거진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CDC와 대립각을 세워서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행정부가 CDC로부터 코로나19 정보의 통제권을 뺐었다면서 일선 병원은 CDC를 '무시하라'는 지시를 받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