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연합

사진=로이터연합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임상시험 결과 실험 대상자 전원에게 항체를 형성하는 데 성공했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모더나는 백신 후보 물질 ‘mRNA-1237’의 2단계 임상시험 결과 참가자 45명 전원에게서 항체 형성 반응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18~55세 45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모더나는 이번 임상시험에서 지원자들을 백신 투여량(25㎍·100㎍·250㎍)에 따라 15명씩 3개 집단으로 나눠 백신을 2차례 투여한 후 격리 관찰했다.

모더나에 따르면 백신 접종 28일 후 관찰 결과 45명 모두에게 항체가 형성됐다. 25㎍ 그룹은 접종 2주만에 코로나19 완치자와 비슷한 수준의 항체가 형성됐다.

100㎍ 이상 고용량 그룹에선 코로나19 완치자보다 항바이러스력이 높은 수준의 항체가 생겼다.

참가자 중 8명에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해 재감염을 막는 중화항체가 발견됐다.

모더나는 “참여자 중 심각한 부작용을 호소한 경우는 없었다”며 “백신 투여량 등에 따라 피로감, 오한, 두통, 근육통 등 경미한 부작용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결과는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임상시험 결과 중엔 처음으로 동료평가를 통과해 의학 저널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에 실렸다.

모더나는 오는 27일부터 약 3만명을 대상으로 백신 안전성·효능 검증 최종 단계인 3단계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지난 3월 중순 세계 최초로 사람에게 코로나19 백신 약물을 투여하는 임상시험을 시작한지 약 4개월만이다.

모더나는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함께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모더나는 임상 3상 결과가 좋아 미국 보건당국으로부터 의약품 판매 승인을 받을 경우 올해 말까지 백신을 최대 1억회 투약분 생산할 계획이다. 내년엔 스위스 제약사 론자와 협력해 5억~10억회 투약분을 생산하는게 목표다. 이날 뉴욕증시 장마감 후 시간 외 거래에서 모더나 주가는 16% 이상 급등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