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본의 일부 병원이 간호사 보수를 삭감하겠다고 밝혀 단체 사직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본의 일부 병원이 간호사 보수를 삭감하겠다고 밝혀 단체 사직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본의 일부 병원이 간호사 보수를 삭감하겠다고 밝혀 단체 사직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15일 아사히신문은 도쿄여자의과대병원이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이 악화했다며 올해 여름 보너스를 지급하지 않기로 노조에 통보한 뒤 다수의 간호사가 퇴직하는 방향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도쿄여자의과대병원에서 일하는 한 30대 간호사는 여름 보너스가 없다는 통보에 관해 "충격적이었다. 위험수당은 못 줄망정"이라며 불만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보도에 따르면 기존에는 여름 보너스가 40만엔(약 448만원) 정도 지급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원은 도쿄도가 지정한 긴급이송 의료기관 중 하나로, 약 1000개의 병상을 운영 중이다.

이 같은 급여삭감과 간호사 집단 사직 움직임은 도쿄 외에 다른 지역에서도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코로나19가 확산으로 원내 감염을 우려한 환자들이 진료받는 것을 꺼리면서 일본 전역에서 의료기관의 경영이 악화한 상황이다.

오키나와(沖繩)현에 있는 한 병원은 최근 반년 영업실적이 약 8억엔(90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돼 여름 상여금을 작년보다 30% 정도 줄이기로 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의료노동조합연합회 조사 결과 전국 354개 의료기관 중 약 35%가 올해 여름 상여금을 작년보다 깎겠다는 뜻을 노조에 전달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