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통신 보도
증시 상장 문턱 높여
사진=REUTERS

사진=REUTERS

로이터통신은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미·중 회계협정을 파기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키이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차관은 로이터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 문제는 미국의 주주를 위험에 빠뜨리고, 미국 기업을 불리하게 만들며, 우리의 우위를 약화시키는 국가안보 문제"라며 "(파기) 조치가 임박했다"고 밝혔다.

미국과 중국은 2013년 양해각서(MOU)를 맺고 중국 기업의 미 회계규정 준수 의무를 면제하고 있다. 중국 기업은 미국식이 아니라 중국식 회계 규정을 따르고 있기 때문에, 미국 증시 상장이 비교적 쉬웠다. 그러나 앞으로는 어려워질 전망이다.

'중국판 스타벅스'인 루이싱커피는 회계부정으로 최근 나스닥에서 상장폐지됐다. 이를 계기로 미 정부는 중국 기업들의 경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상장 기준 강화 등 대중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번 조치는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도입에 대한 제재란 해석도 나온다. 중국 기업의 미국 주식 시장 상장 문턱을 높여, 미국 자본이 중국 기업으로 가는 것을 막는다는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는 타격을 주면서 미국과 서방 기업들에는 피해가 적은 제재안을 고심해왔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