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 열고 G20 국가에 채무국 '빚 상환 이행 동결' 요청
G7 재무 "코로나19 대응 위해 최빈국 부채상환 유예 이행해야"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이 1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대응 및 세계 경제 회복과 관련, G20 국가에 대해 최빈국의 부채 상환 동결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G7 재무장관들은 이날 화상회의를 열어 모든 공식적인 양자 채무 이행에 있어 G20 국가들이 채무국을 상대로 채무 상환 동결을 완전히 이행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미 재무부가 성명을 통해 밝혔다.

재무부는 또 G7 재무장관들이 코로나19 대유행에 대한 국내 및 국제적 경제 대응과 강력한 글로벌 회복을 달성하기 위한 전략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미 행정부의 고위 관리는 G7 재무장관들은 G20 국가들이 연말까지 세계 73개 최빈국에 채무 상환을 유예하기로 한 계획과 관련해 G20 회원국이자 주요 채권국인 중국이 완전하고 투명하게 참여해야 할 필요성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G20 재무장관들은 오는 18일 화상회의를 열어 많은 부채를 지닌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 채무 상환 유예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G20의 채무 상환 유예 계획과 관련, 41개 채무국이 채무를 유예해달라고 G20에 신청했으며 채권국 협의체인 파리클럽은 에티오피아, 파키스탄 등 20개국과 협약을 맺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지난 4월 화상회의에서 세계 최빈국들의 부채 상환 의무 이행을 일시적으로 유예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