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권 침해 사건…관련 검찰 수사 지켜봐달라" 당부
伊 코로나19 사망 유족, EU에 "당국 부실대응 수사에 관심" 서한

이탈리아 북부 베르가모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희생자 유족들이 이탈리아 당국의 부실 대응 관련 수사에 관심을 촉구하는 서한을 유럽연합(EU)에 보냈다.

dpa 통신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르가모 지역의 코로나19 사망자 유족 모임은 13일(현지시간) EU집행위원회와 유럽인권재판소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이번 일은 EU 기본권 헌장이 규정한 인간 존엄성의 불가침성과 생명권, 인간의 고결함에 대한 권리 등을 위반한 사건"이라면서 수사 진행 상황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이탈리아 사법당국은 정부가 베르가모에 대한 봉쇄 조처를 미뤄 피해를 키웠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정책 결정권자인 주세페 콘테 총리와 내무·보건장관도 지난달 12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베르가모는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산 거점인 롬바르디아에서도 인명 피해가 가장 큰 지역이다.

지역 신문 10여개면이 부고로 채워지는가 하면 화장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러 군용 트럭이 수많은 시신을 다른 지역으로 옮기는 장면까지 보도돼 큰 충격을 줬다.

유족 모임은 정부의 부실 대응으로 베르가모에서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해왔으며, 지난달 초에는 피해 확산 경위를 조사해달라는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