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민의 절반가량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과 관련해 사회·경제 활동을 억제하는 긴급사태를 다시 선포해 대응해야 하는 것으로 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공영 방송 NHK가 지난 10~12일 전국의 18세 이상 유권자 1천268명(유효 답변자 기준)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벌여 13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에 대해 '매우'(48%) 또는 '어느 정도'(42%)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는 응답자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일본 국민 48%, 코로나 재확산 막기 위해 긴급사태 선포해야"

또 최근 도쿄 지역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200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가 재유행 조짐을 보이는 것에 긴급사태로 대응해야 하는지를 묻는 항목에선 48%가 찬성했고, 반대 의견을 내놓은 사람은 34%에 그쳤다.

코로나19와 관련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의 그간 대응에 대해선 '어느 정도 이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50%, '그다지 또는 전혀 평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45%로 집계돼 아베 정부의 대응을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이 조금 많게 나타났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36%로 2차 집권 이후 최저 수준인 지난달 조사 때와 같게 나왔다.

다만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사람이 4%포인트 줄어 45%가 됐다.

"일본 국민 48%, 코로나 재확산 막기 위해 긴급사태 선포해야"

한편 아베 내각이 위헌 논란을 무릅쓰고 '적 기지 공격 능력' 확보를 일본 정부의 새로운 방위 지침으로 삼으려고 하는 것에 대해선 찬성(40%)보다는 반대(42%) 의견이 많았다.

최근 일본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중의원 해산을 통한 조기 총선 시기에 대해선 '올해 안'(19%)이나 '내년 상반기'(18%)를 꼽은 응답자보다는 임기가 만료되는 내년 10월이나 그 직전을 선택한 사람이 50%를 차지해 훨씬 많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