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리버풀대학 연구 결과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가능성이 있는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새로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란 입장을 내놨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가능성이 있는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새로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란 입장을 내놨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C형 간염 복합치료제 다클라타스비르(다클린자)/소포스부비르(소발디)(DCV/SOF)가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리버풀대학의 앤드루 힐 약리학 교수는 12일(현지시간0 이란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3건의 소규모 임상시험에서 이 C형 간염 치료제 칵테일이 코로나19 환자의 치료 기간을 단축하고 사망률도 낮추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힐 교수에 따르면 DCV/SOF가 14일 간 투여된 코로나19 환자들은 임상적 회복률이 94%로 투여되지 않은 대조군의 72%보다 현저히 높았다. 반면 사망률은 DCV/SOF 그룹이 5%로 대조군의 20%보다 훨씬 낮았다.

DCV/SOF 투여로 인한 부작용은 없었다. 보다 상세한 내용은 이란 테헤란대학의 아나히타 사데기 교수가 코로나19 워크숍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임상시험에 앞서 진행된 시험관 실험에서는 두 약 중 다클라타스비르가 코로나19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클라타스비르는 코로나19 감염이 집중적으로 나타나는 부위인 폐 깊숙이까지 침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비해 소포스부비르는 코로나19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별로 강하지는 않았다.

DCV/SOF는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2015년 승인한 만성 C형 간염(유전자형-2) 복합치료제이다. DCV/SOF는 복제약도 많이 나와 있으며 14일분이 약 7달러(약 8400원)밖에 안되는 값싼 약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