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서만 22만8천명 확진…확산 와중 제한조치 지속적 해제
"15일부터 국제선 항공운항 단계적 재개"…1차 대상국 명단에 한국은 빠져
러시아 코로나19 신규확진 15일째 6천명대…누적 71만명 넘어(종합)

1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5일째 6천명대를 유지했다.

누적 확진자는 71만명을 넘어 세계 4위 수준이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이날 "지난 하루 동안 수도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에서 6천635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71만3천93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5월 초순 한때 1만1천명을 넘어 정점을 찍었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후 점진적 하락세로 돌아서 지난달 26일 6천명대(6천800명)로 내려왔다.

그러나 아직 추가 감소세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다.

이날 수도 모스크바에서는 63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22만8천명으로 집계됐다.

전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동안 174명이 늘어 모두 1만1천17명으로 증가했다.

동시에 완치자도 꾸준히 늘고 있다.

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하루 동안 7천752명이 퇴원하면서 지금까지 모두 48만9천68명이 완치됐다.

완치율은 68%를 넘었다.

실시간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러시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전 현재 미국(322만500명), 브라질(175만9천103명), 인도(79만5천605명)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다.

러시아 통계청(로스스타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5월 한 달 동안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사망한 환자가 1만2천45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통계청은 "5천644명은 코로나19가 주요 원인이 돼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1천800명은 코로나가 주요 원인인 것으로 보이나 아직 최종 분석 결과가 나오지 않은 사망자"라고 전했다.

또 "근본 사망 원인은 다른 것이지만 코로나19가 사망을 앞당기는 데 영향을 준 사망자는 1천530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그것이 사망을 앞당기는 데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은 사망자는 3천478명"이라고 소개했다.

통계청은 이어 5월 한 달 동안 전체 사망자는 17만3천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2% 가까이 늘어났다면서 코로나19가 사망률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의 이같은 발표는 코로나19 사망자 집계 방식에 따라 러시아의 코로나 관련 사망자가 훨씬 증가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자료로 주목된다.

러시아 코로나19 신규확진 15일째 6천명대…누적 71만명 넘어(종합)

코로나19 확산 상황에도 러시아 내 지역 정부들은 방역 제한 조치들을 단계적으로 해제해 나가고 있다.

타티야나 골리코바 러시아 부총리는 오는 15일부터 3개월 이상 중단됐던 국제선 항공편 운항 제한조치가 해제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이날 밝혔다.

골리코바는 "코로나19 발병률이 인구 10만명 당 40명을 넘지 않고, 하루 신규확진자 증가율이 1%를 넘지 않는 국가부터 국제선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구체적 운항 재개 대상 국가는 공개하지 않았다.

러시아는 자국내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던 지난 3월 27일부터 모든 국제선 정기 항공편 및 전세기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가 1차로 항공 운항을 재개하는 10여개 국가 명단에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감염자가 집중된 모스크바시는 다음 주부터 코로나 19로 인한 제한조치를 추가로 해제하기로 했다.

13일부터 출근 제한 등의 기업활동 분야 규제를 모두 해제하고, 그동안 폐쇄됐던 초·중·고와 대학교 등도 모두 개방해, 학생과 입학시험 수험생 등의 출입을 허용한다.

길거리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도 이날부터 해제된다.

뒤이어 8월 1일부터는 3천석 이하 극장, 영화관, 콘서트홀 등의 활동도 허용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