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는 1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사망 위험을 62% 감소시킨다고 발표했다.

미 CNBC에 따르면 길리어드는 램데시비르를 투여한 코로나19 중환자와 통상적 치료만 받은 중환자를 비교한 3단계 시험에서 이같은 데이터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램데시비르를 투여한 중환자의 74.4%가 14일 안에 회복한 반면 나머지 중환자는 59.0%만 이 기간 내에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회사 측은 곧 진행할 추가 임상시험에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머다드 파지 길리어드 최고 의료 책임자는 "렘데시비르의 효과를 완전히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가능한 즉각적으로 렘데시비르 관련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