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보건복지 예산액보다 많아…재정적자 454조원 초과 전망
재무장관 "코로나19 회복하면 지속가능한 재정수준으로 복귀"
영국,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에 285조원 사용…GDP 10% 육박(종합)

영국 정부가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투입한 금액이 1천887억 파운드(약 28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현지시간)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은 전날 300억 파운드(약 45조원) 규모의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 계획을 내놨다.

여기에는 휴직자 복귀 시 고용주에게 보너스 지급, 8월 한 달간 가계 외식비 절반 지원, 부동산 매입 시 인지세 부과 기준 상향 조정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번 계획에 들어가는 비용을 고려하면 정부가 현재까지 코로나19 대응에 쏟아부은 재정은 모두 1천887억 파운드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영국 국내총생산(GDP)의 9.4%에 해당하는 것으로, 국민 1인당 3천 파운드(약 450만원)를 지원하는 것과 같다.

또 2019∼2020년 보건복지 예산액인 1천400억 파운드(약 212조원)보다 많은 금액이다.

영국 정부는 이같은 직접적인 재정지출 외에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출과 조세 납부 유예 등을 통해 추가로 1천220억 파운드(약 184조원)를 가계와 기업에 지원했다.

일각에서 재정 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자 수낙 장관은 코로나19 위기에서 일단 회복한 뒤 재정을 다시 지속가능한 토대 위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애초 코로나19 이전 영국 정부는 올해 재정 적자 규모를 550억 파운드(약 83조원) 수준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영국 예산책임처(OBR)는 지난달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재정을 쏟아부으면서 재정 적자 규모가 3천억 파운드(약 454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영국 정부가 전날 추가 지원 계획을 내놓으면서 재정 적자 규모는 더 확대될 전망이다.

영국 유력 싱크탱크인 재정연구소(IFS)는 이날 재정 적자 규모가 최소 3천500억 파운드(약 529조원)에 이를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가을에 접어들면서 정부가 경제 지원을 위한 추가 대책을 내놓으면 적자 규모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IFS는 경제가 다시 정상으로 돌아가면 정부가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한 증세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수낙 장관은 이날 BBC와 인터뷰에서 이같은 우려에 대해 일부 시인하면서도 정부 개입이 불가피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영국,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에 285조원 사용…GDP 10% 육박(종합)

그는 "경제 지원에 엄청난 규모의 재원이 들어가지만, 정부가 개입하지 않았다면 장기적으로는 더 큰 비용을 초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계속 이렇게 할 수는 없다"면서 "상황이 보다 명확해지면 중기적으로 우리는 다시 재정을 지속가능한 토대로 되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