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연속 마이너스…중국 안팎 수요 부진 반영
중국 생산자물가 부진 지속…6월 PPI 3.0%↓

최근 중국의 경기 회복 기대감이 부쩍 커지며 중국 증시가 강세장에 진입했지만 중국 안팎의 수요 감소로 생산자물가지수(PPI) 부진 흐름이 계속됐다.

9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6월 PPI는 작년 동월보다 3.0% 하락했다.

중국의 작년 동월 대비 PPI 증가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절정이던 지난 2월 이후 5개월째 마이너스를 나타내고 있다.

다만 6월 PPI 하락률은 전달의 3.7%보다는 다소 둔화하기는 했다.

원자재와 중간재 가격, 제품 출고가 등을 반영하는 PPI는 제조업 등 분야의 활력을 나타내는 경기 선행 지표 중 하나로 여겨진다.

중국이 세계 주요국보다 먼저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성공하면서 경제를 빠르게 정상화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중국 안팎의 수요 부진은 아직 획기적으로 개선되지 않고 있다.

중국에서도 산업생산, 고정자산투자, 제조업·비제조업 PMI 등 여러 핵심 경제 지표가 호전되고 있지만 소비 활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 지표는 아직 정상화까지 갈 길이 먼 상태다.

또 세계적인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국의 주요 교역 상대인 미국과 유럽 경제가 여전히 어려워 중국의 대외 수요 역시 단기간에 극적인 회복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형편이다.

이런 가운데 6월 중국의 소비자물가는 안정세를 유지했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같은 달보다 2.5% 상승했다.

중국의 월간 CPI 상승률은 지난 1월 5.4%까지 올라 중국 당국을 바짝 긴장시켰지만 이후 대체로 하락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