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차 거쳐 내년 7월6일 탈퇴 완료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

미국이 세계보건기구(WHO) 탈퇴를 공식 통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와중에 WHO가 중국에 편향적이라는 불만을 표시한 끝에 탈퇴를 실행에 옮겼다.

7일(현지시간) 외신들은 행정부 고위 당국자가 미국의 WHO 공식 탈퇴를 확인했다고 잇따라 보도했다. 미국의 탈퇴 통보는 6일부로 유효하며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탈퇴서가 제출됐다고 전했다. 탈퇴 절차를 거쳐 탈퇴가 확정되는 것은 1년 후인 2021년 7월 6일이될 전망이다.

미 상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 밥 메넨데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의회는 대통령이 팬데믹 와중에 미국을 WHO에서 공식적으로 탈퇴시켰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 부실 대응과 중국 편향성을 이유로 WHO를 압박하는 동시에 탈퇴를 선언한 바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WHO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30일 내 실질적 개선이 이뤄지지 않으면 영구적으로 지원을 중단하고 회원국 지위 유지도 재고하겠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지난 5월29일엔 "미국이 1년에 WHO에 4억5000만달러를 내는데 중국은 4000만달러 밖에 내지 않으면서 WHO를 통제하고 있다"며 WHO 탈퇴를 공식화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공격에 이은 WHO 탈퇴통보 결정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만 있는 것은 아니다. 코로나19 공동 대응이 중요한 상황에서 무책임한 행위라는 지적과 미국의 대유행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비난 여론을 WHO 탓으로 돌린다는 비판도 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WHO의 대응 노력을 칭찬하기도 했지만, 미국에서 사망자가 급속하게 늘고 사망자가 속출하면서 중국과 WHO를 맹비난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