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천쪽 보고서 "사고 조짐 알아챘더라면…36개 사이렌 울리지 않아"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 주정부는 지난 5월 발생한 LG폴리머스 공장의 화학 가스 유출 사고를 조사한 결과, 경보 체계가 작동하지 않는 등 회사의 관리 태만 과실로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고 조사위는 21개 주요 원인 가운데 20개가 회사 경영진 책임이라고 지목하고, 공장을 주거지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이전하라고 권고했다.

인도 주정부 "가스사고는 LG폴리머스 과실…이전 권고"(종합2보)

7일 더힌두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주 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런 사고를 피할 적합한 예방체계가 없었고, 경보 사이렌 시설은 고장 난 상태였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주 정부는 안전 규칙을 준수하지 않았고 공장에서 시의적절한 응급 대응 조치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LG폴리머스는 LG화학 소유 공장으로, 지난 5월 7일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에 있는 이 공장에선 독성의 스티렌 가스가 누출돼 수백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이 가운데 12명이 목숨을 잃었다.

주 정부는 사고 이후 위원회를 발족해 사고 경위를 조사했으며 이번에 발표한 조사 결과는 사고 당시 목격자들의 증언과 일치한다.

사고 당시 여러 목격자는 로이터통신에 공장에서 가스가 새어 나오기 시작할 때 아무런 경고나 경보음이 없었다고 진술했다.

여기저기서 픽픽…새벽 3시에 유독가스는 마을을 덮쳤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사고 조사위는 4천쪽 분량 보고서를 통해 "저장 탱크의 설계 불량, 냉각 장치 결함, 순환과 혼합시스템 부재, 안전지침 불량, 안전의식 부족 등이 사고를 유발한 원인으로 파악됐다"며 "비상사태와 안전에 관한 행동지침(프로토콜)이 봉쇄기간 동안 지켜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조사위 관계자는 "작년 12월 저장탱크 설계에 큰 변화가 발생해 탱크 내 순환·혼합시스템에 차질이 발생했다"며 "올해 4월 24일 탱크에서 초기 중합반응 신호가 있었다.

공장 측이 이를 경고로 알아채고 시정조치를 했다면 사고를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조사위는 또 보고서를 통해 "출입문 등 36개 지점에 사이렌이 설치돼 있음에도 비상상황에 울리지 않았다"며 "공장 측이 사이렌을 제때 울렸다면 인근 주민들에게 경고가 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LG폴리머스 공장이 화학 반응 억제제를 충분히 보유하지 않았고, 스티렌 증기가 탱크 속 자동 중합반응(auto polymerisation)으로 유출됐다고 보고서에 기술됐다.

사고 당시 저장 탱크 온도가 허용치의 6배 이상 상승해 스티렌 액체가 증기로 증발하고, 탱크 내 압력이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위는 보고서에 부적절한 설계, 노후 탱크 정비 미비, 위험신호 무시 등 총 21개의 주요 사고원인을 열거하고, 이 가운데 20개가 회사 경영진 탓이라고 꼽았다.

이에 따라 조사위는 LG폴리머스 경영진이 5월 7일 사고에 대해 단독으로 책임져야 한다고 결론 내렸다.

또, 공장을 주거지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이전해 주민이 고통받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권고했다.

인도 주정부 "가스사고는 LG폴리머스 과실…이전 권고"(종합2보)

LG화학은 "사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이번에 공개된 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절차에 따라 성실하게 대응하고, 상응하는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200여명의 전담 조직을 꾸려 사고지역 주민에게 보상 활동을 펼쳤다.

5월 12∼24일 19만명 분량의 음식을 제공했고, 민원 콜센터를 통해 주민들로부터 100여건의 민원을 접수했다.

이후 현지 법원의 공장 봉쇄 명령으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 활동이 중단됐으나, 지정 병원 두 곳에서 건강검진과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LG화학은 또 현지 전문기관을 통해 가스 누출에 따른 환경(토질·수질) 영향에 대한 조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건강 영향에 대한 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