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분은 국내일정…통상공세·코로나 감염우려 작용한듯
'관세협박 불만' 트뤼도, 트럼프 정상회담 초대 거절

' />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초청을 거절했다.

국내 일정은 이유로 들었으나 실제로는 최근 통상공세를 재개하려는 미국 정부의 움직임에 반발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캐나다 총리실 대변인은 트뤼도 총리가 무역협정인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과 관련해 오는 8일 백악관에서 열릴 기념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USMCA는 지난 1일 발효됐다.

이 행사에는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이 참석해 취임 후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대면 정상회담을 갖는다.

협정의 또 다른 당사자인 트뤼도 총리 측은 캐나다 의회 개회 및 각료회의 등 국내 일정을 정상회담 불참 사유로 내세웠다.

캐나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모든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고 있다.

트뤼도 총리가 백악관 행사에 참석할 경우 귀국 후 격리 기간이 캐나다 개회 일정과 겹친다고 뉴욕포스트는 설명했다.

다만 앞서 트뤼도 총리는 이와는 결이 다른 이유로 정상회담 참석에 우려를 표한 바 있다.

그는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3자회담을 갖는 것이 적절할지 미국과 아직 의논 중이다"라며 "우리는 아무래도 미국이 최근 언급한 알루미늄, 철강 관세 부과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캐나다산 알루미늄에 10% 관세를 재부과할 조짐이라는 최근 보도를 언급한 것이다.

미국은 지난해 USMCA 협상 과정에서 해당 관세를 제거했으나,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캐나다산 철강과 알루미늄 대거 유입을 막기 위해 관세를 복원해달라는 국내 요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트뤼도 총리는 관세 문제와 더불어 코로나19 감염 우려 역시 정상회담 참석에 대해 고민하는 이유로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