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프리카의 케냐가 지난 3개월간 시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를 일부 완화하기로 했다.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TV로 생중계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수도 나이로비와 항구도시 몸바사, 북동부 만데라 등 3개 도시의 이동제한령을 7일부터 해제한다고 밝혔다.

현지 일간 데일리 네이션 인터넷판에 따르면 케냐타 대통령은 또 국내선 항공은 오는 15일부터, 국제선은 8월 1일부터 운항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은 그러나 21일 안에 확진자가 증가하면 봉쇄령을 다시 도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종교 집회는 100명 이하로 제한하며, 13∼58세만 참석할 수 있다.

현행 오후 9시∼오전 4시인 야간 통행 금지는 한 달간 연장된다.

케냐는 지난 5일까지 총 7천88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160명이 목숨을 잃었다.

케냐, 내일부터 코로나19 봉쇄 일부 해제…국제선 8월 1일 재개

airtech-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