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시오스 "트럼프 발언 예상하려면 터커 칼슨 방송을 봐라"

"문화혁명이 서구로 왔다"(폭스뉴스 앵커 터커 칼슨)
"좌파의 문화혁명은 미국 독립혁명을 타도하려고 고안된 것이다"(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이 폭스뉴스 간판앵커 터커 칼슨(51)의 방송 내용과 엇비슷하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5일(현지시간) 지적했다.

독립기념일(7월4일)을 하루 앞둔 지난 3일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모어 연설'을 칼슨의 최근 방송과 비교한 결과다.

특히 '인종차별 항의시위'를 비판한 내용은 거의 '판박이'다.

트럼프 연설 뜯어보니…폭스뉴스 간판앵커 발언 '판박이'

뉴욕 자연사박물관의 '시어도어 루스벨트 기마상' 철거 결정에 대해선 나란히 '취소'(cancel)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루스벨트 전 대통령과 그 옆에 서 있는 아프리카인, 미국 원주민으로 구성된 기마상은 차별반대 시위대의 표적이 됐다.

칼슨은 방송에서 "루스벨트가 취소될 것이라고 상상한 이는 거의 없다.

그는 미 역사상 가장 인기 있는 대통령이었다"고 말했는데, 트럼프 대통령도 "그들의 정치적 무기는 캔슬컬처(Cancel Culture)"라고 비판했다.

캔슬컬처는 인종, 여성, 성소수자 차별을 일삼는 이들을 온라인에서 외면하는 젊은세대의 행동방식을 말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성난 폭도들이 선조들의 동상을 철거하고 신성한 기념비를 훼손하면서 폭력적인 범죄의 물결을 일으키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는데, 이는 "폭도들이 이 나라를 배회하면서 시민들을 공포에 몰아넣고 물건들을 파괴하고 있다"는 칼슨의 발언을 연상시킨다.

인종차별 항의시위대에 맞설 것을 요구하는 대목도 비슷하다.

칼슨은 "누가 이 나라를 지킬 것인가.

소규모 시민들이 법과 역사, 문화를 지키기 위해 나서기 시작했다"고 말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미국은 우리의 가치와 역사, 문화가 빼앗기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연설 뜯어보니…폭스뉴스 간판앵커 발언 '판박이'

악시오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무슨 말을 내놓을지 알고 싶다면, 칼슨의 '모놀로그'(프로그램 코너)를 시청하라"고 꼬집었다.

보수성향 폭스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애청하는 채널이며, 그중에서도 칼슨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화적인 색채가 뚜렷한 인사다.

트럼프 대통령의 '비선 외교 참모'로 알려진 칼슨은 지난해 6월 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을 밀착 동행 취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