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 세계 3위 국가가 됐다./사진=EPA

인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 세계 3위 국가가 됐다./사진=EPA

인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 세계 3위 국가가 됐다.

인도 보건·가족복지부는 6일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69만7413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인도의 누적 확진자 수는 미국(298만2928명), 브라질(160만4585명)에 이어 세계에서 세번째로 많은 셈이다. 4위는 러시아로 누적 확진자 수는 68만1251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인도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2만4248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는 전날보다 425명 늘어 1만9693명을 기록했다.

주요 도시 중에서는 수도 뉴델리의 누적 확진자가 9만9444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별로는 뭄바이가 있는 마하라슈트라주, 첸나이가 속한 타밀나두주의 누적 감염자 수가 각각 20만6619명, 11만115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도의 검사 수는 현재 979만건으로 세계에서 5번째로 많다. 하지만 인구가 13억8000만명으로 워낙 많아 100만명당 검사 수는 7093건으로 여전히 적은 편이다.

치명률은 2.8%로 비교적 낮은 편이지만, 인도의 열악한 의료 인프라 상황을 고려하면 통계에 잡히지 않은 확진자나 사망자는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인도 정부는 6일부터 전국 주요 유적지를 다시 개방하기로 했다. 다만, 세계적인 문화유산 타지마할의 경우 관광객이 몰릴 경우 감염 우려가 크다는 판단하에 개방 방침을 철회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