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부 내몽골자치구에서 페스트(흑사병) 의심환자가 나왔다.

5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내몽골자치구 보건위원회는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전날 내몽골의 한 병원이 선(腺)페스트 의심환자 한 명을 신고했다고 밝혔다. 선페스트는 흑사병 유형 중 하나로 페스트 환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병이다.

이에 따라 당국은 5일 일대에 3단계 경고 경보를 발령했다. 경고 기간은 올해 말까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염병의 위험도에 따라 전염병 경보단계를 1단계에서 6단계까지 나누고 있다. 6단계가 최고 경고 등급이다.

당국은 사람 대 사람 감염 위험을 경고하고 일대 주민들에게 예방 조치를 권고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